상단여백
HOME Daily Issue
'미운우리새끼' 이성민, 배정남에 대한 거침없는 폭로... "손이 많이 가는 친구" 사연의 내막은?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이성민이 배정남의 절친으로 등장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이 영화 ‘미스터 주’ 마지막 촬영을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촬영장에서 배정남은 절친한 배우 이성민을 찾아갔다. 이성민은 카메라를 보며 “어머니들 안녕하세요. 동엽씨도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이성민은 계속해서 카메라 앞을 지나가는 스태프들에게 “정남이가 먹고 살려고 하는 거다”라며 이해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엄마한테 보여주고 싶으면 이 앞으로 다녀라”라고 말하기도. 배정남은 계속해서 이성민에게 “형님. 그러면 안 돼”라며 예능을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라고 그를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촬영이 끝나고 배우들과 함께 고기집으로 향했다. 이성민이 직접 고기를 굽자 배정남은 “형님 내가 굽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성민은 “네가 고기 구운 걸 얻어 먹은 기억이 없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정남은 “내가 잘 못 구워서 형님이 못 굽게 하는 게 아니냐”고 묻자 이성민은 “내가 굽지 않으면 먹을 수가 없다. 고기 안 굽고 말만 한다. 다들 아셔야한다. 정남이가 얼마나 손이 많이 가는 사람인지”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서미영 기자  webmaster@newswiz.kr

<저작권자 © 뉴스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