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thly Issue
'화제' 형제복지원 사건, 누리꾼들의 철저한 재조사 촉구... "군사정권 대표적인 인권유린 사례 진실 밝혀질까?"
(사진=방송화면 캡쳐)

'형제복지원 사건'이 화제로 급부상했다.

20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형제복지원 사건'이 올랐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과거 군사정권 시절 대표적인 인권유린 사건으로 이날 문무일 검찰총장은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비상상고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29년전 원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인권단체 및 언론에서 이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요구하면서 관심이 모아졌다.

당시 형제복지원에 수용됐던 사람들은 과도한 노동은 물론 폭력 등으로 인권유린을 당했다. 여성들은 성적인 폭력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제복지원에서 죽음을 맞은 사람들도 적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1987년 형제복지원 사건을 수사하면서 당시 수사기관은 수사를 축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의 축소에는 정부와 검찰 지휘부의 외압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형제복지원 원장은 횡령 혐의만을 받고 징역 2년 6개월 형을 살다가 출소했다. 이후 2016년 사망했다.

지선우 기자  webmaster@newswiz.kr

<저작권자 © 뉴스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